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비즈니스키워드
토크링
배꼽조심
신문고
핫!연예소식
핫!이슈
사랑·감동
자유게시판
맛집·여행
 
우리동네
구청소식
영등포구행사
학교홈페이지 /동문회/동창회 소식
동호회소식
병원개업소식
재경 영등포호남향우회 소식
재경 영등포 강원도향우회소식
재경 영등포 영남향우회소식
재경 영등포 충청향우회 소식
나도한마디
영등포문화재단
영등포구 천주교 소식
영등포지구 꼬미시움소식
레지오마리애 훈화
영등포구 개신교 소식
우리동네영등포구 산악회
디카링
연예·방송
여행·풍경
취미·스타일
동물·자연
스포츠
플레이링
연예·방송
엽기·유머
동물
영화·공연
스포츠·댄스
오락실
액션
슈팅
아케이드
스포츠
퍼즐
어드벤쳐
 
핫!이슈 GO!영등포링 > 토크링 > 핫!이슈
잠도 못 자고 짜증만 내시는 엄마, 혹시 ‘갱년기불면증’
작성자 : gogo 댓글 0   답글 0   추천 0   스크랩 0   조회 895 2012-05-14 19:58:56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의견쓰기 (최대 한글 300자, 영문 600자)
댓글 0
베스트 리플이 없습니다
5월 가정의 달과 함께 어버이날도 돌아왔다. 사회에 나오면서 자취를 시작한 박유선(24)씨도 크진 않지만 정성을 담아 준비한 선물을 들고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뵈었다. 오랜만에 보는 딸에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여 주실 줄 알았는데 오히려 기분이 안 좋아 보이는 박씨의 어머니(52). 쉬고 계실 때도 괜한 날씨 탓을 하며 어쩔 땐 덥다 어쩔 땐 춥다 하며 옷을 입었다 벗었다 변덕을 부리시면서 짜증만 내신다. 이에 더해 ‘갱년기’도 괴로운데 요새는 가슴이 두근거려 잠들기도 힘들고 자다가도 몸이 화끈거려 깨는 등 잠까지 제대로 못 자서 더 힘들다며 하소연을 하신다.

괴로운 갱년기 증상이 수면 중에도 나타나 숙면 방해해

50대가 되면 많은 중년 여성들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급격하게 줄면서 생기는 ‘갱년기’의 여러 증상들로 고통스러워한다. ‘갱년기’는 가장 먼저 여성 호르몬의 분비량이 갑자기 줄어들면서 매달 있던 생리를 건너뛰는 횟수가 늘어나거나 그 양이 줄어들면서 결국은 폐경이 되는 시기를 말한다. 이때는 후끈후끈 달아오르는 느낌과 동시에 안면 홍조, 식은 땀, 그리고 다시 추위를 느끼는 오한의 증상이 반복되는 것 외에도 모든 것이 귀찮아지고 매사에 의욕이 떨어지면서 이유모를 우울감이 찾아올 수도 있다. 그 중 가장 힘든 점은 갑작스런 체감온도의 변화와 함께 이유 없이 가슴 두근거림 등의 증상이 수면을 방해해 악순환을 반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갱년기 증상으로 힘들어도 호소할 곳 없어 상실감 더 커져

일반적으로 여성들의 특성상 고민을 털어놓을 곳이 있거나 괴로움을 호소하고 나면 그 불안감이나 부정적인 영향이 반감될 수 있다. 하지만 여성들의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 즈음의 나이에는 가장 가깝게 지내던 자녀들은 이미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후일 가능성이 많아 집보다는 밖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하소연을 할 곳도 마땅치가 않고 특히 자식에게 많은 기대를 하면 살아온 여성들은 자녀들의 취직이나 출가 후 그에 대한 상실감에 “난 지금까지 뭘 위해 살아왔나” 하는 허무한 감정을 포함한 우울함까지 더해져 ‘불면증’의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갱년기불면증’은 여성들에게만 나타난다고 알고 있는 분들이 있는데 남성들도 심하진 않지만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서 약간의 수면 변화나 감정의 변화를 보이기도 한다. 남성과 여성 모두 통틀어서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이에 대해 의연한 자세를 가지고 다른 취미 생활이나 활동적인 생활로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그 활동 후에 찾아오는 피로감에 살짝 기대어 잠을 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족한 음의 기운 채워주는 한방치료로 갱년기 증상 완화

한방에서는 ‘갱년기불면증’을 ‘신음허’의 양상으로 볼 수 있다. 남성호르몬은 양, 여성호르몬을 음이라고 봤을 때 음양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균형이 맞춰줘야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 수 있지만 갱년기가 되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부족해진 음의 기운 때문에 신체에 여러 이상 증세들이 나타난다.

물이 가득 차 있는 어항에서 물고기가 자유롭게 헤엄치는 상황을 가정해보자. 하지만 어느 부분에선가 구멍이 뚫려 물이 새면서 수위가 낮아지면 어느 순간부터 물고기가 살기 괴로울 정도로 물이 적어질 것이다. 이 상황이 사람으로 치면 ‘신음허로 인한 불면증’에 해당 된다. 이런 사람들은 새는 물을 막아주는 작업을 우선 해주고 이후 부족한 음기를 보충해주는 단계로 불면증을 치료 해나가게 된다.

불면증 전문 자미원한의원 허정원 원장은 “수면은 인체의 낮의 활동하는 동안 쌓였던 피로를 풀고 면역력을 회복하는 것 외에도 좋지 않았던 감정을 회복하는 기능까지 더해져 있다. 갱년기 여성들은 신체의 이상 변화로 인해 짜증과 우울감이 동반되는데 잠까지 자지 못하는 불면의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게 되면 우울한 감정도 고착화되므로 주의해야 할 부분 중 하나다. 힘들긴 하겠지만 최대한 기분 전환할 기회를 많이 만들고 가벼운 운동이나 취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가까운 식구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또한 자신도 모르게 자꾸만 잠에 집착하게 되고 그런 집착이 잠을 더 안 오게 할 수 있으므로 잠에 대해서 조금은 태연하게 대처하는 마인드컨트롤을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갱년기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서 불면증을 장기간으로 겪는다면 ‘만성 불면증’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부족한 음의 기운을 채워주는 한방치료를 하는 것도 ‘갱년기불면증’을 좀 더 빠른 시일 내로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의견쓰기 (최대 한글 300자, 영문 600자)
댓글 0
베스트 리플이 없습니다
5월 가정의 달과 함께 어버이날도 돌아왔다. 사회에 나오면서 자취를 시작한 박유선(24)씨도 크진 않지만 정성을 담아 준비한 선물을 들고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뵈었다. 오랜만에 보는 딸에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여 주실 줄 알았는데 오히려 기분이 안 좋아 보이는 박씨의 어머니(52). 쉬고 계실 때도 괜한 날씨 탓을 하며 어쩔 땐 덥다 어쩔 땐 춥다 하며 옷을 입었다 벗었다 변덕을 부리시면서 짜증만 내신다. 이에 더해 ‘갱년기’도 괴로운데 요새는 가슴이 두근거려 잠들기도 힘들고 자다가도 몸이 화끈거려 깨는 등 잠까지 제대로 못 자서 더 힘들다며 하소연을 하신다.

괴로운 갱년기 증상이 수면 중에도 나타나 숙면 방해해

50대가 되면 많은 중년 여성들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급격하게 줄면서 생기는 ‘갱년기’의 여러 증상들로 고통스러워한다. ‘갱년기’는 가장 먼저 여성 호르몬의 분비량이 갑자기 줄어들면서 매달 있던 생리를 건너뛰는 횟수가 늘어나거나 그 양이 줄어들면서 결국은 폐경이 되는 시기를 말한다. 이때는 후끈후끈 달아오르는 느낌과 동시에 안면 홍조, 식은 땀, 그리고 다시 추위를 느끼는 오한의 증상이 반복되는 것 외에도 모든 것이 귀찮아지고 매사에 의욕이 떨어지면서 이유모를 우울감이 찾아올 수도 있다. 그 중 가장 힘든 점은 갑작스런 체감온도의 변화와 함께 이유 없이 가슴 두근거림 등의 증상이 수면을 방해해 악순환을 반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갱년기 증상으로 힘들어도 호소할 곳 없어 상실감 더 커져

일반적으로 여성들의 특성상 고민을 털어놓을 곳이 있거나 괴로움을 호소하고 나면 그 불안감이나 부정적인 영향이 반감될 수 있다. 하지만 여성들의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 즈음의 나이에는 가장 가깝게 지내던 자녀들은 이미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후일 가능성이 많아 집보다는 밖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하소연을 할 곳도 마땅치가 않고 특히 자식에게 많은 기대를 하면 살아온 여성들은 자녀들의 취직이나 출가 후 그에 대한 상실감에 “난 지금까지 뭘 위해 살아왔나” 하는 허무한 감정을 포함한 우울함까지 더해져 ‘불면증’의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갱년기불면증’은 여성들에게만 나타난다고 알고 있는 분들이 있는데 남성들도 심하진 않지만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서 약간의 수면 변화나 감정의 변화를 보이기도 한다. 남성과 여성 모두 통틀어서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이에 대해 의연한 자세를 가지고 다른 취미 생활이나 활동적인 생활로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고 그 활동 후에 찾아오는 피로감에 살짝 기대어 잠을 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족한 음의 기운 채워주는 한방치료로 갱년기 증상 완화

한방에서는 ‘갱년기불면증’을 ‘신음허’의 양상으로 볼 수 있다. 남성호르몬은 양, 여성호르몬을 음이라고 봤을 때 음양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균형이 맞춰줘야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 수 있지만 갱년기가 되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부족해진 음의 기운 때문에 신체에 여러 이상 증세들이 나타난다.

물이 가득 차 있는 어항에서 물고기가 자유롭게 헤엄치는 상황을 가정해보자. 하지만 어느 부분에선가 구멍이 뚫려 물이 새면서 수위가 낮아지면 어느 순간부터 물고기가 살기 괴로울 정도로 물이 적어질 것이다. 이 상황이 사람으로 치면 ‘신음허로 인한 불면증’에 해당 된다. 이런 사람들은 새는 물을 막아주는 작업을 우선 해주고 이후 부족한 음기를 보충해주는 단계로 불면증을 치료 해나가게 된다.

불면증 전문 자미원한의원 허정원 원장은 “수면은 인체의 낮의 활동하는 동안 쌓였던 피로를 풀고 면역력을 회복하는 것 외에도 좋지 않았던 감정을 회복하는 기능까지 더해져 있다. 갱년기 여성들은 신체의 이상 변화로 인해 짜증과 우울감이 동반되는데 잠까지 자지 못하는 불면의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게 되면 우울한 감정도 고착화되므로 주의해야 할 부분 중 하나다. 힘들긴 하겠지만 최대한 기분 전환할 기회를 많이 만들고 가벼운 운동이나 취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가까운 식구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또한 자신도 모르게 자꾸만 잠에 집착하게 되고 그런 집착이 잠을 더 안 오게 할 수 있으므로 잠에 대해서 조금은 태연하게 대처하는 마인드컨트롤을 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갱년기 증상이 점점 심해지면서 불면증을 장기간으로 겪는다면 ‘만성 불면증’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부족한 음의 기운을 채워주는 한방치료를 하는 것도 ‘갱년기불면증’을 좀 더 빠른 시일 내로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의견쓰기 (최대 한글 300자, 영문 600자)
댓글 0
베스트 리플이 없습니다
5월 가정의 달과 함께 어버이날도 돌아왔다. 사회에 나오면서 자취를 시작한 박유선(24)씨도 크진 않지만 정성을 담아 준비한 선물을 들고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뵈었다. 오랜만에 보는 딸에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여 주실 줄 알았는데 오히려 기분이 안 좋아 보이는 박씨의 어머니(52). 쉬고 계실 때도 괜한 날씨 탓을 하며 어쩔 땐 덥다 어쩔 땐 춥다 하며 옷을 입었다 벗었다 변덕을 부리시면서 짜증만 내신다. 이에 더해 ‘갱년기’도 괴로운데 요새는 가슴이 두근거려 잠들기도 힘들고 자다가도 몸이 화끈거려 깨는 등 잠까지 제대로 못 자서 더 힘들다며 하소연을 하신다.

괴로운 갱년기 증상이 수면 중에도 나타나 숙면 방해해

50대가 되면 많은 중년 여성들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급격하게 줄면서 생기는 ‘갱년기’의 여러 증상들로 고통스러워한다. ‘갱년기’는 가장 먼저 여성 호르몬의 분비량이 갑자기 줄어들면서 매달 있던 생리를 건너뛰는 횟수가 늘어나거나 그 양이 줄어들면서 결국은 폐경이 되는 시기를 말한다. 이때는 후끈후끈 달아오르는 느낌과 동시에 안면 홍조, 식은 땀, 그리고 다시 추위를 느끼는 오한의 증상이 반복되는 것 외에도 모든 것이 귀찮아지고 매사에 의욕이 떨어지면서 이유모를 우울감이 찾아올 수도 있다. 그 중 가장 힘든 점은 갑작스런 체감온도의 변화와 함께 이유 없이 가슴 두근거림 등의 증상이 수면을 방해해 악순환을 반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갱년기 증상으로 힘들어도 호소할 곳 없어 상실감 더 커져

일반적으로 여성들의 특성상 고민을 털어놓을 곳이 있거나 괴로움을 호소하고 나면 그 불안감이나 부정적인 영향이 반감될 수 있다. 하지만 여성들의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 즈음의 나이에는 가장 가깝게 지내던 자녀들은 이미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후일 가능성이 많아 집보다는 밖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하소연을 할 곳도 마땅치가 않고 특히 자식에게 많은 기대를 하면 살아온 여성들은 자녀들의 취직이나 출가 후 그에 대한 상실감에 “난 지금까지 뭘 위해 살아왔나” 하는 허무한 감정을 포함한 우울함까지 더해져 ‘불면증’의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갱년기불면증’은 여성들에게만 나타난다고 알고 있는 분들이 있는데 남성들도 심하진 않지만 호르몬의 변화에 따라서 약간의 수면 변화나 감정의 변화를 보이기도 한다. 남성과 여성 모두 통틀어서 ‘갱년기’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의견쓰기 (최대 한글 300자, 영문 600자)
댓글 0
베스트 리플이 없습니다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영등포N | ㈜월드N     서울 서초구 효령로 22 (방배동, 멤버스뷰 2층)     대표이사 : 김 두 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64560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9-서울강북-326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서윤
Tel : 02-3471-8855     Fex : 02-3471-8901     E-mail : davidkim8080@naver.com
Copyright© Worldn.co.,Ltd. All right reserved